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호리씨와 미야무라군'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5「외동」  (3) 2011.06.22
104「오빠의 목도리」  (7) 2011.06.22
103「세뱃돈」  (4) 2011.06.22
102「타니하라 형제」  (7) 2011.06.22
101「너한테 숙제」  (7) 2011.06.22
100.5「지나가는 길」  (12) 2011.06.22
Posted by 비내리는날의커피한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날이 진화하는 이시카와의 꿈세계엿습니다. 아니 이제 나가는건 기본이고 뭘사오기도 하는거냐
    2가상점도 잇는거냐 돈도 실제로 쓰이는거냐 것보다 마지막컷 미소가 너무 반칙이잖나 왜 그타밍에 그런 좋은 미소가 나오는거야 이시카와

    귀하 귀하아아아앜ㅋㅋㅋㅋㅋ

    2011.06.22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반장

    센고쿠 귀하에서 뿜었습니다.

    2011.06.23 14: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him

    센고쿠 귀항에서 좋다라고 생각
    그리고 꿈은 너무 현실성있어서 자기가 어디가 꿈인지 까먹을것같아

    2011.07.13 1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nso1990

    아우라AAAAAAAAAAAAAㅋㅋㅋㅋㅋㅋ
    근데 사실 이쯤되면 이시카와는 호리보다 미야무라쪽을 좋아하는 느낌이야...
    미야무라는 마성의 남자가 되가나?

    2011.07.28 11: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